티스토리 뷰

반응형

 

콘크리트 유토피아 줄거리

알 수 없는 재난으로 서울에 있는 건물들이 모두 붕괴되고 황궁 아파트 1채만 남게 되었습니다. 살아남은 사람들은 추위를 피하기 위해서 황궁 아파트로 몰려들게 됩니다. 주인공인 민성(박서준)과 명화(박보영)는 황궁 아파트 거주민으로서 힘든 상황에서도 서로를 의지하면 살아갔습니다. 이들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집이 없는 이들을 자신들의 집에서 지낼 수 있게 해 주었습니다.

 

시간이 점차 흐르면서 황궁 아파트 주민들과 외부인들 사이에서 갈등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이에 주민들은 아파트에 불이 났을 때 몸을 던져서 불을 껐던 영탁(이병헌)을 주민 대표로 선정하여서 단합하게 되었습니다. 이들은 외부인들을 내보내는 것으로 결정했습니다.

 

 

외부인을 쫓아낸 이후에 아파트 주민들은 그들만의 규칙을 만들었습니다. 아파트에는 주민들만이 거주할 수 있으며 모든 생필품은 아파트 단체에 기여한 공로에 따라서 차등으로 분배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자원이 여유로울 때는 모두가 만족하고 행복한 시절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식량을 비롯한 생필품이 고갈되었습니다. 이로 인해서 주민 대표인 영탁과 방범대장인 민성을 필두로 젊은 남성들은 아파트 밖으로 나가서 생필품들을 구해왔습니다. 이러는 과정에서 외부인들과 충돌하게 됩니다. 이로 인해서 희생자가 생기게 되면서 아파트 주민들 간에도 갈등이 생기게 됩니다. 

 

이후에 있는 일들은 영화관에서 직접 영화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콘크리트 유토피아 출연진

박서준 - 민성 역

민성은  공무원으로 아내인 명화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처음에는 민성도 외부인들에게 친화적이었지만 영탁과 함께 있으면서 그들에게 반감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는 점차 타락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박보영 - 명화 역

명화는 간호사입니다. 선천적으로 착한 인성을 가지고 있으면 아파트 주민들과는 달리 외부인들을 돕기 위해서 노력하는 인물입니다. 그녀는 민성이 변하는 것을 막고 황궁 아파트에 있는 비밀을 밝혀내기 위해서 노력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이병헌 - 영탁 역 

영탁은 아파트에 집착이 강한 인물입니다. 그는 아파트를 지키기 위해서는 무엇이든지 주저하지 않고 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그의 이러한 모습의 이유는 영화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콘크리트 유토피아 리뷰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정말 신선한 소재와 명품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를 볼 수 있는 작품입니다. 이 영화를 보면서 느낀 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우선은 사회주의 시스템과 관련된 부분입니다. 영화에서 아파트 주민들은 자신들만의 규칙을 정하고 모든 자원을 중앙에서 분배하는 방식을 채택했습니다. 처음에는 모두가 만족하는 듯해 보였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자원이 부족해지면서 열심히 일하는 자와 그러지 않는 사람들 사이에서 갈등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분위기는 아파트 주민들이 공존하는데 도움이 되지 못했습니다.

 

다음은 인간의 본성에 대한 부분입니다. 황궁 아파트 안에는 비어 있는 집들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을 이를 외부인들에게 제공하지 않았습니다. 모두가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이 있었으나 재난이라는 상황에서 대다수의 인간은 생존을 위해서 자기 생존이라는 이기적인 방식을 채택했습니다. 만약에 외부인들을 들였더라면 인적 자원을 이용해 더 멀리 식량을 구하러 갈 수도 있으며 쫓겨난 외부인들과 마찰을 겪을 일도 없었을 겁니다.

 

영화는 단순한 재난영화를 넘어서 보는 내내 생각할 거리를 주었습니다. 여러분들도 한번 보면서 사색의 시간을 가져보기 바랍니다.

 

반응형